조회수 397


Pianist 이지희






한양대및 동 대학원 졸업

영국 런던 왕립 음악원 반주과 졸업

작곡가별 탐구 시리즈 '이지희의 피아노 플러스' 수회 기획연주


"나의 연주회의 컨셉은 소통이다. 이 연주회가 독주회가 아닌 것도 그 이유 중의 하나이다. 독주도 있고 노래 반주도 있고 중주도 있다. 내 연주회에 함께 하는 모든 연주자들과 정서적 공감대를 이루려는 속에서 이 연주회는 준비되었다. 따라서 독주자로서의 역량을 보여주면서도 반주자로서도 수동적으로가 아니라 협력자로서 소통에 책임을 함께 보여줄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 피아노를 치는 내 자신이 재미있고 함께 연주하는 사람도 신이 나고 내 음악을 듣는 관객도 즐겁기를 기대한다.
그러나 그 공감을 얻기 위해 내 음악을 쉬운 음악으로 내놓지 않는다. 나의 음악적 취향은 오리지널, 정통적 음악이다. 하지만 음악적 기량을 검증받으려는 것이 아니다. 대신 나는 내 음악을 듣는 이에게 보다 잘 전달하고자 한다.
이것은 나의 오랜 음악적 지향이다. 나는 예고를 다닐 때도 그렇고 음악대학을 다닐 때도 그랬지만 스포츠처럼 경주에서 이기기 위한, 또는 내 자신을 돋보이기 위한 연습을 하지 않으려 노력하였다. 대학원 시절부터 15년을 넘게 민족음악연구회와 서울음악학회에서 했던 음악활동과 연구 역시 소통을 위한 음악적 추구의 노정이었다. 모든 사람과 소통할 수 있는 음악이 되게 하기 위한 노력과 실천의 과정으로 내 인생을 더욱 단단하게 만들었다
6년 전 영국에 건너가 영국왕립음악원에서의 공부는 내 음악적 지향성을 확인시켜주는 계기가 되었다. 나는 내 재능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이 연주회가 이런 계기가 되길 바란다.
내가 음악을 시작했을 때의 첫 마음으로 돌아와 나와 모든 사람이 즐거운 음악회를 열고자 한다."

피아니스트 이지희는 서울예술고등학교를 거쳐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영국 Trinity College L.T.C.L Diploma를 취득 후, 영국으로 건너가 영국 런던 왕립음악원에서 반주전공을 졸업하였다. 예술의전당 영재아카데미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강사를 역임한 그녀는 현재 인천성악연구회와 앙상블 르네상스의 음악코치로 활동 중이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