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273


Pianist 박혜윤






‘뛰어난 감정이입, 과감한 표현과 동시에 베토벤의 전형적인 음악형식을 청중에게 완벽하게 전달하는 연주자’ [독일Wertheimer Zeitung], ‘열정과 섬세함이 어우러진 예술가’ [스페인 Dario de Teruel] , ‘건반으로 다양한 색채를 만들어내는 피아니스트’ [피아노음악] 라는 국내외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으며 활동 중인 피아니스트 박혜윤은 슈트트가르트 국립 음대에서 학사학위를 받고, 브레멘 국립 음대에서 전문 연주자 과정을, 마그데부르크 국립음대에서 최고 연주자 과정을 졸업하였다. 국내에서는 김영호, 송희영, 박미애 교수를, 유럽에서는 파트릭 오베른, 요헨 쾰러, 마르코 안토니오 드 알메이다, 넬슨 델 빈, 레오넬 모랄레스, 필립 앙트로몽, 엘긴 로트 교수를 사사했다. 


그녀는 독일 학술 교류처 장학금(DAAD)를 수상하였으며, 페롤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2년간 공석이었던 최고 스페인 피아노 작품 연주자 상을 수상하였다. 이탈리아 마우로 파올로 모노폴리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베토벤 소나타 최고 연주자상을 수상하였고 2010년 스페인 안톤 가르시아 아브릴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우승하여 실황음반이 제작되었고 KBS 음악실 <젊은 음악가들을 주목한다>에서 베를린 실황연주와 예술의 전당 실황연주가 소개되었다. 

르네상스 시대부터 초현대 음악까지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피아니스트 박혜윤은 스페인 마드리드 마리아 헤레로 콘서트 메니지먼트에 소속되어 있으며 독일 바이로이트 슈타인그레버 홀, 베를린 쿠어트 작스 홀, 베르트하임 베른하르트 홀, 할레 슈타트 카펠레, 할레 헨델 생가 콘서트 홀, 파리 코르토 홀, 브라질 론드리나 쟈끄 드 멜로 시립극장, 포루투갈 마데이라 예술회관, 부산 영화의 전당(하늘연극장), 대전 문화 예술의 전당, 영산 아트홀, 금호 아트홀,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콘서트하우스,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예술의전당 IBK 챔버홀 이 외 다수의 공연장에서 초청 독주회 및 연주회를 가졌으며 미국 플로리다 팜비치 심포니오케스트라, 터키 큐크로바 시립오케스트라, 서울 내셔널 심포니오케스트라, 몰도바 국립 방송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다. 


실내악 연주자로도 활동 중인 박혜윤은 2009년 ‘트리오 비오렐’을 창단하여 정통 클래식부터 이색적인 음악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고 있다. 이 외 미국 미조리 콜롬비아 대학 오보이스트 댄 윌렛, 브라질 클라우디오 산토로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수석 오보이스트 호세 메데이로스, 브라질 브라질리아 심포니 오케스트라 수석 첼리스트 데이비드 가드너, 독일 밤베르크 심포니 수석 첼리스트 마티야스 란프트, 미국 레이크 포레스트 심포니 악장 네타넬 드라이블라트, 서울 스트링 콰르텟, 야나첵 스트링 콰르텟 등 여러 연주자들과 호흡을 맞추었다. 대전실내악축제, 대구국제현대음악제, 네오클래식, 스페인 발렌시아 필하모니 협회,‘Musica i Art’ , 이탈리아 토스카나 문화재청 주관 ‘Orbetello Piano Festival’ 등 유럽, 남미의 국제 페스티발에 초청되어 실내악 및 독주회 그리고 초빙교수로 마스터클래스가 개최되었다. 또한 브뤼셀/파리 Bell Arte 국제피아니스트협회 회원, 피아노문헌연구 협회와 피아노하모니아의 회원, 한국리스트 협회 이사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대전문화재단의 <차세대 artiStar>로 선정되어 국내외에서의 음악적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박혜윤은 2007년부터 2012년까지 독일 마르틴 루터 국립음대 (Martin-Luther-Universität Halle-Wittenberg, Institut für Musik)에 재직하였고, 스페인 그라나다 국제 청소년 피아노 페스티발, 브라질 론드리나 국제 음악 페스티발과 캄피나 그란데 국제 음악 페스티발, 도미니카 공화국 산토 도밍고 국제 음악 페스티발에서 초빙 교수와 초청 연주자로 활동 하였고 현재 목원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0 0